Untitled Document
 
요로결석 전문 엘림비뇨기과
 
 
 
 
 
   
 
   
   

 

요실금이란 자신의 의지와 무관하게 오줌이 새는 배뇨이상으로서 사회적 활동 또는 위생상의 문제를 일으키는 것으로 국제요실금학회에서 정의를 내리고 있다. 요실금의 발생빈도는 우리나라의 경우 중년기 여성인구의 30% 정도에서 요실금을 호소하며, 노인층에서의 발생빈도는 더욱 높다.
요실금은 종양이나 기타 소모성 질환같이 생명을 위협하지는 않지만 요실금으로 인한 불편함과 수치심, 이로 인한 사회활동의 제약으로 점차 고립되어 가고 정신적인 장애를 유발할 수 있다. 과거에는 수술 외에는 뚜렷한 치료방법이 없었으나, 최근 새로운 약물과 치료기기들의 발달로 점점 여성요실금의 치료에 적극적인 추세다. 요실금 증상을 가진 여성의 대부분이 효과적인 치료법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수치심이나 정보의 부족 등으로 적절한 비뇨기과적인 치료를 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순수한 복압성 요실금은 그리 많지 않으며, 복압성 요실금과 절박성 요실금을 동시에 가지고 있는 경우가 약 절반 정도이다.

 

 

요실금은 합병증을 야기하지도 않으며, 그대로 둔다고 해서 암으로 진행되어 생명을 앗아가는 질병도 아닙니다. 그래서 더욱 소홀하기 쉬운 질환입니다. 그러나 요실금은 가랑비에 옷 젖듯 환자의 정신과 일상생활을 조금씩 피곤하게 하고 변질시키는데 문제가 있습니다. 소변을 가리지 못하는 것에 대한 수치심은 말할 것도 없고, 이를 숨기기 위해 패드를 사용해야 하는 불편함과 불쾌감 등이 생활 패턴을 바꾸는 것입니다. 이러한 생활의 변화는 정신적 스트레스를 가중시킵니다.
요실금은 위생상의 문제도 있지만 사회적인 문제를 일으키기도 해 각국의 보건당국이 무척 신경을 쓰는 질병입니다. 실제로 요실금 환자들이 소비하는 패드의 양이 엄청나서 미국의 경우 1년에 요실금 관리에 들어가는 연방 예산이 약 3조원이라고 하며, 이 예산을 절약하기 위해 최근 미국 보건성은 퇴치 운동을 벌이고 있을 정도입니다.

Untitled Document